제목 [기사] 수능 영어 절대평가로 바뀐다 2014-08-28 12:28:33
이름
관리자

황우여 장관 "수능 영어 절대평가 심도 있게 논의"

 

 

이르면 2018학년도 수능부터 영어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27일 교육부 대회의실에서 출입기자들과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우리나라는 영어교육에 과도한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장관은 수능에서 영어성적이 4% 범위에 들어가기 위해 과도한 투자를 하지 않아도 되도록 절대평가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 장관은 절대평가 방법과 도입시기 등에 대해서는 실무진들이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장관은 평가방식의 변화에 따른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3년 정도의 과도기가 필요하다고 밝혀 2017년이나 2018년쯤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황 장관은 이와 관련해 외국도 유학생에게 요구하는 언어능력은 전문적인 것보다는 학습능력 여부만 평가한다며 절대평가 도입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대학구조조정과 관련해 황 장관은 정원미달이 예상되기는 하지만 대학의 퇴출보다는 경쟁력을 강화하는 쪽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또한 평가방식도 현행과 달리 별도의 대학평가원을 신설하든지 현재의 대학교육협의회에서 하는 방안 등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특히 대학구조조정과 재정지원과 결부시키는 문제는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역사교과서 검정제 유지 또는 전환하는 문제는 공론화 과정을 거치겠다며 평가와 달리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는 일치된 내용으로 교육하는 것이 개인적 소신이라고 황 장관은 밝혔다.

서울교육청의 자사고 재평가에 대해서 황 장관은 전임자가 평가한 것을 재평가하는 것은 법리에 맞지 않고 교육감만 바뀔 뿐 교육청이 바뀐 것은 아닌 만큼 동일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교육자치는 지역특색을 살리는 교육감의 자율적 영역이라고 전재하고 교육감뿐만 아니라 교장과 교사에게도 고유의 영역이 있다며 주체간에 다른것이 있지만 같은 화음을 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해 중앙정부와 교육청과의 소통 강화의지를 나타냈다.

 

(기사원본: http://www.nocutnews.co.kr/news/4080426)